80 F
Dallas
목요일, 2월 22, 2024

스코틀랜드, 200년 울리던 교회 종소리 민원 제기로 야간엔 멈춰

스코틀랜드 에어셔에 있는 베이스 교구교회 전경. ⓒ구글맵

스코틀랜드의 한 마을에서 200년 동안 울리던 교회 종소리가 민원 제기로 멈추자, 지역 주민들이 이를 재개해 달라는 청원을 시작했다.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에어셔(Ayrshire)에 있는 베이스 교구 교회(Beith Parish Church)의 종은 200년 동안 매시간 울려왔다.
그런데 한 주민이 지역 환경 당국에 종소리가 수면을 방해한다고 주장하자, 스코틀랜드 교회는 최근 오후 11시부터 오전 7시 사이에 종소리를 멈추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에이셔의회는 마을의 새로운 주민이 저주파 소음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자 스코틀랜드 교회에 종을 멈추는 것을 고려할 것을 촉구했고, 커크 세션의 대변인은 불만 사항에 대해 공감하며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성경의 가르침을 받아들여 이 같은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했다.
스카이뉴스(Sky News)에 따르면, 10월 11일부터 밤에 종소리가 멈췄다.
그러자 23년 동안 교회 근처에 살았던 브라이언 맥윌리엄스(Bryan McWilliams)와 같은 주민들은 종소리를 멈춘 데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그는 다시 시간마다 종소리를 울리게 해 달라는 청원을 시작했고, 거의 1,000명의 서명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맥윌리엄스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종에 대한 불만 사항을 들어 본 적이 없으며, 종을 침묵시키는 것은 규칙적인 종소리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 방해가 된다”고 말했다.
맥윌리엄스는 “교회 종소리는 우리의 역사와 유산에 대한 청각적 연결 역할을 하며, 200년 동안 울려퍼져 왔다”고 했다.
많은 마을 사람들이 거리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이 언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인지 아는 것부터 정전이 되었을 때 종소리에 의존하는 것까지, 일생 동안 어떻게 이 종소리에 의존해 왔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이어 “모든 이들의 편안함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한 사람의 불편함이 여러 세대에 걸쳐 우리 지역 사회에 뿌리내리고 많은 사랑을 받는 전통보다 더 커져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 했다.
1810년에 건축된 베이스교구 교회는 1823년 베이스 출신인 로버트 쉐덴(Robert Shedden)에게 종을 받았다. 1990년대에 24시간 종을 울리는 것을 변경하자는 논의가 있었으나, 당시 마을에서는 전통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노스에이셔의회는 환경 보건 조사관들이 종소리의 유해성 수준을 결정할 때 종의 소음이 오랜 문화적·종교적 이유 때문에 발생한다는 사실을 고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해 초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교회는 2000년 이후 교인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으며 출석자의 평균 연령은 62세다.

최근 기사

이메일 뉴스 구독

* indicates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