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7 F
Dallas
일요일, 5월 19, 2024
spot_img

[달라스함께하는교회]“한 영혼을 사랑하며 참 예배자로 세우는 교회”

달라스 함께하는 교회(담임목사 유인철)는 이름 그대로 ‘주님과 함께하는 교회’,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교회’, ‘이웃과 열방과 함께하는 교회’다. 유인철 목사는 “한 영혼을 예수 그리스도의 참 제자로, 하나님 나라의 통치를 삶 가운데 누리고 살아내는 참 예배자로 세우는 것”을 목회의 철학으로 삼고 있다. 한 영혼을 사랑하는 귀한 섬김을 캠퍼스 사역을 통해 실천하고 있는 달라스 함께하는 교회는 영어권 예배에 이어 한어권 예배를 세우고자 한다. <편집자주>
캠퍼스모임
유인철 담임목사

Q. 유인철 담임목사
저는 한국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주님을 깊이 만나 교회 공동체를 마음껏 누리며 자랐고 소프트웨어 개발과 IT 컨설턴트로 직장 생활을 했습니다. 하지만 이원론적인 신앙으로 교회 밖에서는 아무 힘도 쓰지 못하던 무능력한 크리스천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런 제 안의 진리에 대한 불신과 세상에 대한 두려움들을 없애 주셨고 가정과 일터, 세상 모든 영역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을 믿게 해 주시며 제 삶에 많은 돌파와 열매들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저는 회복상담훈련과 인도, 중국, 필리핀 등 단기 선교를 마치고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사우스웨스턴침례신학교(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목회학 석사 과정에 입학하게 됐습니다. 석사 과정 중 한마음교회와 EGA 난민 어린이 학교 디렉터로 섬기고 졸업 후 서부에서 EM 사역, 다시 달라스에 돌아와 전통교회 담임목회 사역을 감당하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현재는 캠퍼스와 이웃을 선교하며 모든 열방으로 제자 삼는 함께하는 교회를 개척해 세워가고 있습니다.

캠퍼스 전도

Q. 주님과 다음세대·이웃·열방을 품는 교회
달라스 함께하는 교회는 주님과 함께하는 교회,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교회, 이웃과 열방과 함께하는 교회입니다.
특별히 캠퍼스 내 주님의 사랑을 모르고 우울증, 알콜, 중독, 자살 충동 등으로 위기 가운데 있는 많은 젊은 영혼들을 위해 주중에 캠퍼스에 나가 무료 점심을 제공하며 주님의 사랑과 복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캠퍼스 사역을 통해 전도된 영혼들을 성경공부와 주일예배로 인도해 예배와 제자훈련으로 그리스도의 참 제자로 세워가고 있습니다.

Q. 달라스 함께하는 교회의 비전
첫째, 진실한 예배 공동체, 통전적이고 전인격적인 말씀 공동체, 실천과 순종의 성숙 공동체, 나눔과 사랑의 선교 공동체를 통해 주님의 뜻에 순종하며 주님과 함께하는 교회입니다.
둘째, 전 세대 예배와 주중 가정예배를 통해 주님 주신 신앙의 유산과 문화유산을 전수하며 다음세대를 품는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교회입니다.
셋째, 특별히 선교적 은사들을 많이 받은 우리 한인들을 이민자에서 선교사로 복음 안에서 일으켜 세워 최고의 선교지인 미국에서 이웃과 열방을 선교하며 제자 삼는 이웃과 열방과 함께하는 교회입니다.

침례식

Q. 2023년도 진행될 사역 및 목회 계획
작년까지는 모든 불신자들이 거리낌 없이 올 수 있도록 한국 음식과 한국 문화를 통한 관계 전도사역만 했는데 감사하게도 하나님께서 열매들을 더욱 주셔서 올해부터는 처음으로 관계 안에서 마음이 열린 학생들을 위한 성경공부 그룹을 캠퍼스에서 따로 오픈하게 됐습니다. 소망하기는 이 성경공부를 통해 세워지는 학생 리더들을 통해 캠퍼스 안에 영적 재생산을 할 수 있는 제자들을 세우려 합니다.
또한 현재는 영어권 사람들만 담을 수 있는 영어권 예배만 있는데 한인들을 위한 한어권 예배를 세워 하나님의 나라의 풍성함을 누리며 하나님의 선교에 함께 하는 귀한 동역자들을 더욱 세우려 합니다.

Q. 기도제목
“추수할 것은 많되 일군이 적으니 그러므로 추수하는 주인에게 청하여 추수할 일군들을 보내어 주소서 하라…”(마 9:37-38)
캠퍼스와 이웃에 너무나 많은 영혼들이 주님을 모르고 헤매고 있습니다. 주중 전도와 선교의 일, 주일 교회 사역에 함께 할 동역자들을 보내주시도록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무신론자, 여호와의 증인, 몰몬교 등 다양한 배경의 불신자들을 만나고 있는데 사역이 열릴수록 복음에 대한 저항과 방해도 많습니다. 영적 싸움 가운데 위축되지 아니하고 더욱 담대히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지난여름 코로나19 후유증으로 허리 디스크 질환이 재발돼 캠퍼스 전도와 주일 사역에 지장이 있는데 회복을 위해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캠퍼스 모임

Q. TCN 독자들 및 크리스천들에게 전하는 권면의 말씀
우리 모든 크리스천들은 예수 안에서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들입니다.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요일5:4)라고 분명하게 결국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영원한 생명을 가진 존재로 다시 거듭나게 하셨을 뿐 아니라 이제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께서 우리 모든 인생을 책임지시고 돌보시고 인도하시고 계십니다. 더욱 깨어 믿음으로 승리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정리=김진영 기자

최근 기사

이메일 뉴스 구독

* indicates required